>   커뮤니티   >   보도자료
보도자료

[서울신문] 주민공간으로 자리매김한 도봉구민청

페이지 정보

작성자 도봉문화재단 작성일18-11-08 10:22 조회33회

본문

구청안 4개층 10곳 공유공간으로 탈바꿈
거버넌스 거점·소통창구·교육전시 담당

749efd2f7d80bae79ba66e388257fb5d_1541640061_8448.jpg 

이동진(오른쪽 세 번째) 서울 도봉구청장이 6일 구청에 마련한 도봉구민청을 둘러보며 시설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도봉구 제공 

서울 도봉구청에 들어서면 1층 라운지 한켠에 목조주택이 눈에 들어온다. 사실 컨테이너로 쌓은 것이지만 집 모양을 통해 주민들에게 편안한 느낌을 준다. 10개가 넘는 작은 공간을 통해 독서모임이나 세미나를 할 수 있다. 어린이들과 함께 마음껏 뛰어노는 놀이공간도 있다.
구청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까지의 공간을 활용해 서울 자치구 최초로 조성한 ‘도봉구민청’이 주민들을 위한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시범운영에 들어갔다.
6일 도봉구민청을 직접 둘러보며 시설 운영상태를 점검한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주민 중심으로 꾸려서 ‘거버넌스 거점기관’, 주민교류와 동아리 프로그램을 통한 ‘구민 소통창구’, 다양한 교육-전시-공연 콘텐츠를 통한 ‘문화공간’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구청장에 따르면 도봉구민청은 사업비 27억 6400만원(시비 25억 5000만원, 구비 2억 1400만원)을 들여 2017년 11월 공사를 시작해 지난달까지 인테리어 공사와 세부 운영계획을 마무리했다. 2021년까지 3년간 도봉문화재단이 운영을 맡게 된다. 시범운영 기간 동안에는 별도 대관료를 물지 않고 사전신청을 거쳐 세미나실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대관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2시간 단위로 신청하면 된다. 이 구청장은 “12월 초 정식 개관식을 가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구청장과 함께 구민청 안으로 들어가 봤다. 지상 1층은 ‘열린 공유공간’으로 따로 대관절차를 밟지 않고 자유롭게 만날 수 있다. 2층에 가면 대관을 통해 이용할 수 있는 8개 세미나실에서 교육, 회의, 모임 활동이 가능하다. 3층엔 4개의 세미나실이 있으며 전시와 창작 활동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3층에서 시작해 4층으로 이어지는 야외옥상정원도 빼놓을 수 없다. 화초와 나무를 예쁘게 심어 놓은 옥상정원에선 중랑천은 물론 도봉산과 수락산, 불암산까지 한눈에 들어온다.
이 구청장은 “도봉구민청은 말 그대로 구민들의 공간이다. 구민 의견을 적극 반영하기 위해 ‘2019년 도봉구민청 구민운영단’을 구성하겠다”면서 “도봉구민청 구민운영단은 프로그램 기획실행에서부터 홍보, 모니터링, 공간운영기원 등의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고 밝혔다. 또 “도봉구민청을 통해 구청이 주민들에게 더 편하게 친근한 공간으로 활용되고 소통의 공간으로 자리를 잡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2018-11-7] 서울신문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