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보도자료
보도자료

[뉴스핌] 21일부터 '문화다양성주간'…전국 25개 지역에서 문화 축제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도봉문화재단 작성일19-05-21 10:42 조회234회

본문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함께 UN이 제정한 문화다양성의 날(5월 21일)에 맞춰 '문화다양성 주간'(5월 21~27일) 행사와 캠페인을 추진한다.

올해로 다섯 번째 시행되는 '문화다양성 주간'은 '우리 사회의 다양한 문화에 대한 차이를 이해하고 즐기는 과정이 문화다양성의 시작'이라는 의미를 담아 '차이를 즐기자'를 표어로 정했다.


acf82dc624e56310ee34640aa64d3da4_1558402897_8887.jpg
[사진=문체부]


2019 문화다양성 주간기간 동안에는 서울, 부산, 경남, 전남, 충북, 충남, 인천, 광주, 대전, 부천, 김포, 김해, 익산 등 25개의 지역문화재단과 인천영상위원회에서 지역 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서울 도봉과 은평, 충남에서는 문화다양성에 관한 책을 찾아보는 '읽다, 다독다독 문화다양성'(도봉), 문화다양성 도서(완득이)를 내용으로 한 책?노래 콘서트(은평), 문화다양성 관련 주제 도서 7권을 선정해 도내 10개 도서관과 시민 공간에 배포하는 도서 캠페인(충남) 등을 추진하며 책을 통해 문화다양성의 가치를 확산한다.

서울 성북과 경북 영주에서는 음식을 주제로 세계의 다양한 문화를 소개하는 축제를 개최하고, 강원 영월, 서울 종로, 인천에서는 '당갈' '아네스가 말하는 바르다' '이카이노-일본 속 작은 제주' 등의 영화를 통한 문화다양성 가치 확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대전과 서울 성동에서는 시민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문화다양성 캠페인을 추진한다. 세종과 충청북도에서는 세대 간 문화로 소통할 수 있는 체험 부스(세종)를 열고 특강(충청북도)을 진행한다.

문화다양성 정책의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권역별 포럼도 서울 영등포, 경남 김해, 전북 익산, 충북 청주에서 열린다.


[2019-5-16] 뉴스핌 발췌